김봉준의 그림을 읽고
신화, 넉넉한 세상을 위하여
-김봉준의 그림을 읽고-
 
최종덕(김봉준미술전 준비위원장)
 
김봉준 작가와의 만남이 벌써 40년 가까이 되었다. 칼날시퍼런 박정희 군사독재 시절, 20대 초반의 우리들이 할 수 있는 일이란 별로 없었다. 그나마 젊은 심장을 조금이나마 위안할 수 있었던 탈판이 있었다. 덩더쿵 다리로 땅을 치고 어깨로 하늘을 휘둘러가면서 양반을 호통치는 말뚝이의 풍자 언담을 통해서 우리들은 세상과 만났다. 또한 그런 탈춤판에서 나는 김봉준을 만났다. 같이 춤추고 몰려다니는 일 외에 야학이나 노동현장, 풍물이나 지신밟기에 뒤엉킨 몸과 마음을 토로하는 김봉준을 옆에서 보아왔다. 나는 그가 미대 학생임을 의식해 본 적이 별로 없었다. 그러나 김봉준은 분명히 내면의 무엇인가를 표현하려는 예술적 욕구를 그의 몸 안에 꽉채우고 있었다. 그런 꽉참을 그에게서 강하게 느낄 수 있었다. 지금 생각해보니 그는 몸으로 표현하는 예술가였다는 말이 정말 어울렸다.
 
80년대 중반 들어 우리는 서로 각자의 길을 갔다. 나는 학자가 된다며 쪼잔한 지식세계에 빠졌지만 김봉준은 농민과 산업현장 깊숙이 들어가 풍물을 통해 더 나은 두레세상을 만들고자 했다. 나는 멀리서 강열한 투쟁을 그린 그의 걸개그림과 판화를 접했지만, 남 일처럼 그의 작품을 쳐다보았었다. 춤을 같이 추던 시절처럼 김봉준을 호흡할 수 없었다. 나의 죽은 지식으로 그의 생동스런 삶의 그림을 쳐다 볼 수 없었다.
 
90년대 중후반 김봉준과 나는 우연히 원주에서 만났다. 나는 상지대학교에 직장이 되어 원주로 이사했는데, 김봉준은 새로운 작품세계를 찾으러 반계저수지 훌쩍 넘어 취병리 계곡 끝자락에 그 자신의 터를 잡았다. 그렇게 김봉준을 다시 만났다. 소쩍새와 자작나무가 곁에 있는 그만의 함석집 예술공간에서 그는 혼신으로 작품을 창조하고 있었다. 노동의 현장 대신 삶의 현장으로 바뀌었을 뿐, 김봉준은 여전히 20년 전 20대의 호흡을 그대로 숨쉬고 있었다. 춤을 추는 것도 사람이고 노동을 하는 것도 사람이고 농사를 짓는 것도 사람이거늘, 사람 속에서 세상의 진실을 찾아보려 했다. 김봉준은 춤판에도 있었고, 농사판에도 있었고 산업노동판에도 있었지만, 여전히 무엇인가를 채우지 못한 모습이었다. 그는 사람의 본판이 무엇인지를 끊임없이 찾고 싶어 했다. 사람의 원형을 찾아보려는 강근한 그의 갈망이었다.
 
그가 찾던 삶의 원형은 신화세계에 있었다. 김봉준이 찾던 신화는 고대인에게 귀속된 것만이 아니다. 공장의 노동자에게서, 밭가는 농촌의 할머니에게서, 마을의 평범한 이장님에게서 그의 신화를 �m어 찾아내었다. 그는 신화를 오늘을 사는 일상인의 이야기로 풀어내었다. 해를 잡고 하늘로 오르고 달을 잡고 구름을 타는 신들의 탄생신화는 며느리의 첫아이 출산을 기다리는 할머니의 이야기로 재현된다. 옛날 흔히 듣는 삼신할미의 이야기는 신화이자, 설화이며, 굿판이기도 하며 자장가이기도 하다. 김봉준의 신화로 태어난 제주 할멍신은 할멍 치마폭에 온바다를 품을 수도 있지만 물가에 흩어진 아주 작은 돌망 하나하나를 소중히 여기는 우리 어머니의 손길이기도 하다. 그래서 지금 제주 강정마을에서 일어나는 권력의 폭력은 우리의 신화, 자신의 뿌리를 스스로 송두리째 깔아뭉개는 일과 같다.
 
김봉준의 그림과 조각은 한 공간, 한 순간에 놓여진 미학적 표상으로 그치지 않는다. 우리는 그림 한 폭을 눈으로만 보는 것이 아니고 마음의 귀를 열어놓고 그림에 담긴 이야기처럼 듣는 것이다. 우리는 조각 한 상을 눈으로만 감상하는 것이 아니라 한 편의 애니메이션 영화처럼 보는 것이다. 이렇게 생명의 생생한 움직임이 이 전시회 공간을 가득 매우고 있다. 천지의 신화를 일상의 이야기로 바꾸어 들려주는 김봉준의 천부적인 생명력은 그의 판화와 회화, 붓그림과 조각 작품 하나하나에서 되살아나고 있다.
 
김봉준 미학의 한 뿌리를 이루게 한 원주에서 그의 작품전시회를 여는 것은 의미가 크다. 박경리, 장일순, 김지하로 이어가는 생명사상의 지축을 더욱더 생생하게 이어간다는 점에서, 김봉준의 예술은 원주의 소중한 정신적 자산이다. 그런 예술적 자산을 원주에서 만나게 되니 정말 기분 좋은 일이다. 또한 그의 생명의 진동을 섭동할 수 있으니 참으로 신명날 일이다. 이러한 신화의 신명은 암울한 이 현실로부터 박차고 일어날 삶의 풍요로움을 확보해준다.
 
 
Arts World of Kim Bong-Joon
(Jongduck Choi, Sangji Univ.)
 
1. Listening to his arts
 
김봉준 작품의 장르는 어느 하나에 고정되지 않는다. 80년대 한국 사회 근대화의 모순을 안고 있었을 때 그의 장르는 강열한 투쟁을 그린 걸개그림(대형 포스터 방식의 선전미술) 과 목판화가 중심이었다. 그런 터프한 미학은 생활의 미학으로 진보했다. 그러면서 그의 장르는 회화(유화)와 조각, 그리고 그의 고유한 붓그림으로 확대되었다. 특히 그의 조각기법은 세계적으로도 유일한 독창성을 지닌다. 소위 항아리 기법으로 반죽된 흙을 국수 돌리는 방식으로 겹겹이 쌓아가면서 틀을 만드는 기법이다. 그래서 속이 비어있으면서도 작가가 표현하려는 예술성을 보여줄 수 있었다.
Kim's paintings and sculptures can't be defined in one genre. Kim devoted himself to poster arts xylographs tinted with strong propaganda and will of struggle against Korean military dictatorship in 80s, Soon he moved to glide across the oil painting and his very own genre of wash-drawing and terra cotta. By 'his own', this means Kim's unique way of making clay arts. Kim does not 'sculpture' out of one lump of materials. He piles up the noodle shaped clay into a model, a way of making Korean jar, Hang-a-ri. So the completed piece is void inside, just like a jar.
 
소재 중심으로 보면 그의 작품은 판화, 회화, 조소 붓그림 등으로 다층적이다. 반면 주제 중심으로 보면 그의 예술은 한마디로 싱그러움(singreum; fertile+generous)이라고 표현한다. 그는 몸으로 표현하는 예술가였다는 말이 정말 어울렸다. 그는 젊은 시절 한국전통의 탈춤과 악기를 전문적으로 시연했다. 이후 20대 후반 그는 농민과 함께 살기도 했다. 그런 경험은 후일 풍요로움의 미학적 풍요로움 즉 넉넉함의 상상력이라는 그만의 독특한 예술을 탄생시켰다. 그리고 그의 30대 인생에서 그는 한국 초고속 근대화의 아픔을 안고 있었던 산업현장 노동자들과 함께 살았다. 그런 경험은 또한 그의 작품 가운데 너그러움의 예술적 의미를 내재화시켰다. 그러면서 인간의 본연의 모습을 찾게 되었다. 그는 미술을 통하여 더 나은 두레세상(생활공동체)을 만들고자 했다. 그러나 그는 여전히 예술적인 무엇인가를 채우지 못했다. 그는 사람의 본판이 무엇인지를 끊임없이 찾고 싶어 했다. 후일 그는 그런 열망을 신화에서 찾았다.
Kim's art is a world with multi-national and cross-cultural inspirations. The general theme of his art can be stated in one word, singreum(fertile+generous). Kim's life itself is endowed with theme of his art. He literally lived art. He danced and practiced music of Korean traditions when he was in the twenties. His arts became aesthetical fertility through experiences like that. When he was in his thirties, he lived as a member of The Farmers and Laborers group who held the pain of Korea's extremely rapid growth. In the same way, his arts has evolved to the imagination of substantial generosity through his labor movements. He sought to build a good community derived from a humane origin through his art. Kim found this origin in myth.
 





SINGREUM

 

● Aesthetical Fertility
● Imagination of Generosity




 

 


Conjunctive Theme

 

● Folk lives
● Ecology
● East Asian mythos
● Peace


 

 

 


Multi-Representation



● Xylograph
● Wash-drawing
● Oil painting
● Terra Cotta


 

 

 


Kim, Bong-Joon’s aesthetical Basics
 
김봉준은 역사와 예술을 같이 그리는 생동적인 화가이다. 김봉준 미학의 근본은 인간의 삶이다. 그리고 그가 찾던 삶의 원형은 신화 세계이다. 그가 찾는 신화적 미학은 고대인에게 귀속된 것만이 아니다. 공장의 노동자에게서, 밭 가는 농부에게서, 평범한 도시의 샐러리맨의 삶속에 녹아들어 있는 무엇이다. 그리고 김봉준은 그림을 이야기하는 화가이다. 그의 작품에서는 소설보다 더 풍부한 이야기를 말하고 있다. 그의 신화의 예술성은 바로 이런 이야기 미학으로부터 창조되었다.
Kim Bong-Joon paints history. The essence of his art lies in his expression of human lives. The archetype of life which Kim seeks for is in myths. This myths belong not only to the ancients but also to the laborers, farmers and salariats of today's ordinary life. And he ia a painter with great narrative power. His arts are constructed by the scenes with narrative varieties which embraced more stories than novels. His arts of myth was created by this narrative type
 
그의 열망은 민중 신화 (myth among people)로 이어졌지만, 한국의 주류 예술계는 그를 인지하지 않았다. 김봉준 스스로 비주류의 예술가임을 실토한다. 그러나 그런 비주로로부터 진정한 예술의 창조성이 탄생된다고 말한다. "비주류의 삶은 나의 운명 같은 삶이다. 그러나 나는 창조적 비주류 이기를 원했다." 그는 그런 창조성을 동아시아 샤만 문화에서 찾기도 한다. 굿-샤만으로 이어지는 동아시아 문화원형을 통해 새로운 방식의 평화운동을 창출할 수있다고 그는 주장한다. 문화적 다원성과 생명존중사상의 뿌리문화 영혼평등주의는 그의 작품세계의 중심이다. 특히 남권지배주의와 물신주의 그리고 국가전제주의에 맞서는 그의 "싱그러움"이라는 미학적 영혼은 그의 작품세계에 그대로 녹아있다.  
His aspiration for this myth among people was intense in his art but the mainstream of Korean art society at first did not spot him. Kim himself states that he is the outsider. He says, "My life as an outsider is like a fate, but I always wanted to be an creative outsider." Kim sometimes finds this creativity among Shamanism of East Asia. He says a new way of peace movement can be made from East Asian archetype of shamans and their rituals. Ideas of cultural pluralism, respect for life, and spiritual equality derived from this archetype run through his art. The aesthetical soul of singreum carved in Kim's art manifests the freedom from the masculinity, materialism and despotism.
   
2. Listened by You
 
그의 작품은 전통와 현대를 연결한 민예풍이다. 판화, 시서화, 테라코타 등에서 어딘가 일본의 ‘민예’와도 통하는 것이 있다. 그의 작품에는 동아시아적 보편성이 있다. (후루카와 미카, 일본 미술평론가)
"His work is a folk art bridging the tradition and the present. In his xylograph, siseohwa(paining with poetry and calligraphy). and terra cotta runs an unity with Japanese folk art. East Asian universality lies in his work." (Furukawa Mika, Japanese fine arts critic)
 
동아시아 신명에서 찾은 희망의 미학이다. 동아시아 전통적 삶에 깃든 신명과 생명력이 그의 작업의 중요한 실마리를 제공하고 있다. (한겨레신문 2011.10. 정현상 기자)
"An aesthetic of hope found in Sin-myung(East Asian Cheerfulness of spiritual rising). This Sin-myung and vitality is the key of his art." (Jung Hyun-Sang, Hankyoreh reporter, oct, 2011)
 
그의 미술은 1980년대 학생과 노동자의 민주화운동과 민예풍속과 농민생활 등 시대에 따라 미적 대상은 변했지만 인간을 표현하고 싶어 하는 마음은 변하지 않았다. (아사히신문, 2011.11. 갤러리 마키 초대전 보도에서)
"Kim's artistic objects have been from students and laborers of 80s and democratization movements to farmers and folk lives. However his aspiration for expressing humans has been permanent." (Asahi news, nov. 2011, exhibition report from gallery 'Maki')
 
김봉준화백은 실크로드를 통한 문화와 종교의 평화로운 변화를 이 세계화된 세상에서 문화와 종교의 이종교합적 융합의 모델로 그려내고 있다. 이 새로운 평화의 문명은 아시아에서 나타나고 있다. 그것은 상호 존중에 토대를 두고 있는데 자기만의 전통의 절대성을 주장하기보다 유사성을 찾는 태도이다. (Volker Kuster 네델란드 Kampen 신학대학교 신학예술학교수. 신학과 예술 저서에서)
"Kim constructs a model of harmony between culture and religion formed into a peaceful reform of cultures and religion along the silk-road. The civilization of peace is emerging in Asia. It is based on the mutual respect, which is an attitude of finding the likeness rather than insisting one's absolute values." (Volker Kuster, Professor of Kampen Theological Univ. 『Visual Arts and Religion』)
 
  3. Listen his works up
 
  <사면초가> 1982년작 목판화
비정규직도 못 되는 실업자, 구석진 곳 끝까지 몰린 노동자는 한국의 산업화의 어둠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1987년 독일 전시에서 개인전의 포스타 그림이 되었다.
xylograph, 1982
The jobless who can't even be the part-timers. The laborer at the edge is the symbol of Korean industrializations's shadow. The work was a poster for Kim's exhibition in Germany in 1987.
  
<고려인 강제이주> 2004년작. 회벽화
1937년 연해주 고려인 강제이주는 한인 이민사에서 가장 큰 비극이었다. 스탈린 공산독재 치하에서 30만의 고려인이 시베리아 대륙으로 강제 이송되어 들에 버려졌다. 기차 화물차에 끌려가는 고려인을 2004년 ‘연해주길마중’ 총체극 예술감독을 하면서 그렸다.
mural, 2004
Koreans in the Maritime Province were deported to Siberia in 1937 and it was the most tragic incident in Korean Diaspora. 300 thousands of Koreans who lived in the Maritime were deserted in Siberia under the dictatorship of Stalin. Kim directed a stage work 'Maritime Welcome' in 2004. He painted Koreans in a cargo train while the production of the stage work.

 <자작나무 숲길> 2012년작 유화15호.
숲으로 가면 신성한 힘을 만난다. 조셉 캠벨은 신화를 ‘신성한 힘’이라고 말하지만 나는 ‘싱그러운 힘’이라고 말하고 싶다. 저 깊은 숲길을 홀로 걷다 보면 저절로 나에게도 숲의 나무처럼 신성한 힘이 솟구친다.
oil painting no.15. 2012
A divine power is found in the forest. Joseph Campbell states that mythos is a divine power, Kim manifests in his art that the divine power is the singreum. When waling in the forest, the divine power rises instantly and spontaneously.

 
 


<소탄산> 2012년작 유화100호
강원도 지명설화: 산에 올라 홍수에 살아남은 소, 생명의 원형- 전 세계에 편재된 홍수신화의 한국판
oil painting no.100. 2012
Terra myth of Kangwondo province : An ox on the top of the mountain, survived from the flood, is an archetype of life. Flood mythologies are ubiquitous in all over the world, Korea's very own is depicted in the painting.

<유목민의 이주> 1995년 실크스크린 채색판화.
1995년 서실크로드 화필기행은 나의 예술공부에 획기적인 전기가 되었다. 아시아는 동서는 멀어도 회화양식에서 비슷하였다. 내 오랜 붓그림 공부가 드디어 물 만났다. 거기서 만난 베두인족의 유목생활에서 신성함을 보았다.
silkscreen colored xylograph, 1995
Kim's journey to West Silk Road was an event of his art life. Asia was common in the mode of paintings. This commoness found in Bedouins inspired Kim as a divinity of nomads.
    
<한어망 한아방 - 대지의 신화> 2000년 테라코타
인류는 대지를 어머니와 아버지로 은유하였다. 땅에서 나서 땅에서 얻어 먹다가 땅으로 돌아가는 진기한 인연을 인류의 신화는 특히 ‘어머니 대지’라 하였다.
평화 - 다시 돌아오라, 여신문명이여!
terra cotta, 2000
Mankind saw the earth as the mother and the father. Our fate of being born from, feeding on, and returning to the earth is expressed in our myth of 'mother earth'. Peace can be found in the civilization of goddesses. 
 
<여신문명의 흔적을 찾아서> 과슈 120호
평화를 지키는 것은 무기를 증산하는 것이 아니라 다시 여신문명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철기문명의 남권종교에서 도그마를 거두면 안개 너머 산봉우리 나타나 듯 인류의 위대한 고대문명 여신문명을 다시 만난다. 여신신화가 거처할 듯한 고대의 흔적에서 다시 배운다. 서실크로드 화필여행(1995년 동아갤러리 기획)에서 돌아와 그리다.
work no.120
Peace is not found in the increase of arms but in the return to the Goddess Civilization. When we end the dogma of masculist religions, can we meet the great civilization of goddess in the ancient times. The ancient traces of goddesses inspired Kim in his journey to West Silk Road in 1995.
김봉준미술전

목록으로 돌아가기